구구단, 프로게이머들과 게임 대결…”어린이 안전 캠페인”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리그오브레전드' 이벤트 매치 'LoL러와' 포스터/사진제공=프레인글로벌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이벤트 매치 ‘LoL러와’ 포스터/사진제공=프레인글로벌

그룹 구구단이 프로게이머들과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이하 ‘롤’)’ 대결을 펼친다.

구구단은 오는 13일 에스케이텔레콤(SK텔레콤) 프로게임단 티원(T1)과 함께 미아방지 온라인 캠페인 ‘이웃기웃’의 일환으로 열리는  ‘리그오브레전드(LoL, 이하 롤)’ 이벤트 경기 ‘롤러와(LoL러와)’에 참여한다.

구구단은 티원과 혼성팀을 이뤄 ‘롤’ 경기를 진행한 후 승리 팀의 명의로 미아방지제품 1000세트를 서울지방경찰청이 연계한 소외계층 아동들에게 기부할 예정이다.

이번 ‘롤’ 이벤트 매치에는 구구단 멤버 해빈, 하나, 혜연, 소이, 미미가 참석한다.

하나는 “어린이 안전의 중요성을 알릴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생겨 좋다. 대부분의 멤버가 ‘롤’을 처음 접하지만 함께 열심히 준비하면서 재미있는 추억을 쌓고 있다. 저희의 도전을 통해 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라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해당 경기 중계 영상은 오는 28일 OGN 유튜브와 SK텔레콤 및 OGN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