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독일 3인방, 경주 한정식집 오미자 차에 “이거 술이지?”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에브리워'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 와’)에 출연 중인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한국을 방문한 독일 친구 3명과 함께 경주의 유명한 한정식 집을 찾았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어서 와’에서 다니엘은 친구들과 함께 경주의 한식당을 방문해 한식 코스 요리를 소개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식당에 도착한 독일 친구들은 소박하지만 단아한 매력을 지닌 한국 전통 한옥에 연신 감탄했다. 독일 3인방 중 마리오는 끊임없이 나오는 한정식 코스 요리에 놀라 어쩔 줄 몰라 했다. 다니엘은 식사를 하며 한국 식사예절을 책으로 배운 독일 친구들에게 실생활에서 쓰이는 예절을 하나하나 설명해주며 투어 가이드의 면모를 선보였다.

또 식사 후 나오는 오미자차를 맛본 친구들은 확신에 찬 목소리로 “이거 술이지?”라고 말해 다니엘을 당황하게 했다.

독일 3인방의 경주 한정식 체험기는 오는 14일 오후 8시 30분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