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채서진, 강렬한 첫 등장…’첫사랑 아이콘’ 등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채서진/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란제리 소녀시대’ 채서진/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채서진이 ‘란제리 소녀시대’를 통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11일 첫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채서진은 서울에서 대구로 전학온 여고생 혜주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 중 채서진은 빼어난 미모, 우수한 성적, 청순한 것 같지만 때로는 당차고 쿨한 성격까지, 무엇 하나 빠지는 것이 없는 팔방미인이다. 채서진의 세련되고 청순한 모습은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채서진은 대구에 입성하자마자 정희(보나 분)와 접촉사고가 나고 말았다. 걱정스레 정희를 쳐다보는 눈빛하며, 무릎의 흙을 털어주는 장면에서 그녀의 따뜻한 마음씨가 고스란히 전달됐다. 이후 두 사람은 학교에서 다시 마주쳤다. 처음에는 당황한 듯 보였지만 서로를 마주보는 장면에서는 묘한 긴장감이 흘러 향후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처럼 채서진은 ‘혜주’ 채릭터를 자연스럽게 녹여내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 시키며 첫사랑 아이콘 등극을 예고했다.

채서진은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초인’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커튼콜’ 등 다수의 작품에서 존재감을 과시, 충무로의 유망주로 주목받은 바 있다. 특유의 밝고 깨끗한 이미지는 스크린을 넘어 브라운관에서도 빛을 발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채서진의 행보가 기대되는 ‘란제리 소녀시대’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