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기자들의 고뇌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아르곤'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아르곤’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이 기자들의 고뇌를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아르곤’ 3회에서는 진실을 찾으려 고군분투하는 기자들의 고민은 물론 그들의 인간적인 고민이 여러 에피소드를 통해 펼쳐졌다.

사건은 만우절을 배경으로 시작했다. 언론사들조차 가짜 뉴스를 재미로 보도하는 만우절이었다. ‘아르곤’ 역시 미드타운 후속 보도를 HBC 가이드라인에 맞게 보도하며 현실과 타협한 듯 보였다. 하지만 이어진 ‘나는 알고 있다. 아르곤의 거짓말이, 더 큰 진실을 말하기 위한 위장이라는 것을’이라는 이연화의 내레이션은 김백진과 이연화가 미드타운 인허가 관련 비리를 끝까지 쫓고 있음을 암시하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구성원들의 고민도 거짓 없는 진실이었다. 드라마 작가를 꿈꾸는 육혜리(박희본)의 고민도 깊어졌다. 신철(박원상)과의 하룻밤은 만우절을 핑계 삼아 없었던 일로 마무리됐다. 낙하산으로 입사했지만 누구보다 취재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있는 허종태(조현철)는 직접 노숙자가 생활까지 하며 기사를 완성했지만 타 방송사의 뉴스 아이템과 겹쳐 오랜만의 방송이 무산되고 말았다.

‘아르곤’은 팀원들의 인간적인 고민들도 현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정치인 아들 보다는 말단 기자가 좋다”는 허종태는 누구보다 뉴스를 만들고 싶은 마음이 절실했다. 추위에 떨고 냄새에 고생하면서도 노숙자들의 바닥 인생을 직접 경험했다. 노숙자의 죽음까지 경험한 허종태는 노숙자들의 거짓말 속 잊지 말아야 할 진실을 짚어냈다. 김백진의 조언처럼 공들인 만큼 좋은 기사가 방송 불발이 되었지만 그의 성장은 보는 이들에게 울림을 줬다.

육혜리 역시 꿈 앞에서 고민했다. 늘 ‘아르곤’ 탈출을 꿈꾸지만 ‘아르곤’ 기자들에게 육혜리는 가장 믿고 함께 일할 수 있는 베테랑 작가였다. 육혜리의 면담 신청에 김백진을 대신해 나간 신철은 “이 아이는 정말로 뉴스를 좋아하는구나 느꼈다”며 10년 전을 회상했다. 거짓말 같았던 만우절의 하룻밤을 보내고 다시 ‘아르곤’ 현장으로 돌아온 육혜리가 홀로 흘린 눈물은 복잡한 심경을 담아냈다.

‘아르곤’ 4회는 12일 오후 10시 50분 tvN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