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엄지원, ‘권소라’와 작별인사 “감사하고 행복한 촬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엄지원 '조작' 종영소감 /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엄지원 ‘조작’ 종영소감 /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엄지원이 SBS ‘조작’의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에서 열혈 검사 ‘권소라’ 역을 맡으며 명불허전 연기력을 펼쳤던 배우 엄지원이 12일 아쉬움이 가득 담긴 드라마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엄지원은 검사실에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그녀는 “감사하고 행복한 촬영 이었어요 소라가!”라며 친필 메시지가 담긴 드라마 ‘조작’ 마지막 회 대본을 들고 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엄지원은 마지막 회에서도 ‘권소라’로서 열연을 펼치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엄지원은 ‘조작’에서 최고의 열연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긴장감까지 선사하며 중심인물로 활약했다. 12일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있는 ‘조작’에서 권소라(엄지원)을 통해 숨겨져 있던 진실이 세상에 알려지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조작’은 12일 오후 10시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