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①] “풋풋해서 설레”…예쁜 청춘시대극 탄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란제리 소녀시대'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란제리 소녀시대’ /사진=방송 화면 캡처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 여고생들의 이야기는 중장년층 시청자들에게 향수를 선사했고, 이를 표현하는 신선한 청춘 배우들의 존재감은 젊은 시청자들을 TV앞으로 불러 모았다. 고교생들의 순수한 첫사랑은 설렘을 유발했다. 지난 11일 처음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얘기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19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소녀들의 성장통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다른 미니시리즈에 비해 짧은 8부작이다. 때문에 첫 방송인데도 인물 소개에 그치지 않고 속도감 있게전개됐다.

발칙한 여고생들의 소소한 일상이 웃음을 유발했다. 이정희(보나)는 친구들과 소개팅에 나갔지만 제일 마음에 들지 않는 남자 배동문(서영주)과 파트너가 돼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반면 배동문은 이정희에게 반해버렸다. 배동문이 다음 만남을 기대하자 이정희는 “시간 없는데?” “나 내내 바쁜데”라며 냉정하게 거절했다.

이정희는 일진 심애숙(도희) 패거리를 피해 도망치다가 우연히 자신을 도와준 손진(여회현)을 만났고 그에게 반했다. 첫사랑에 빠진 그에게는 모든 사람들이 손진으로 보였다. 그가 다닌다는 도서관에 가기 위해 새벽 일찍 일어나기도 했다. 남녀 공용실의 정원이 차자 배동문에게 애교를 부려 그의 표를 반강제적으로 빼앗기도 했다.

이정희는 손진에게 고백하기 위해 그를 쫓아가다가 자전거와 함께 넘어졌다. 손진은 이정희의 상처를 털어줬다. 사고를 낸 건 서울에서 이사 온 박혜주(채서진)의 아버지였다. 박혜주 역시 이정희를 걱정했고, 세 사람은 함께 약국으로 향했다. 박혜주를 바라보는 손진의 표정이 묘하게 바뀌었고 이정희는 불안감을 느꼈다.

이후 박혜주는 이정희가 다니는 학교로 전학 왔다. 나긋나긋한 서울 말투와 예쁜 얼굴로 이목을 끌었다. 박혜주의 존재와 함께 여고생들의 우정과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선 얽히고설킨 ‘사랑의 짝대기’가 드러났다. 그럼에도 솔직하게 감정을 표현하는 고교생들의 순수한 모습은 엄마미소를 유발했다. 여기에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빈티지한 배경과 추억의 음악 등이 더해져 엄마와 딸이 함께 볼 수 있는 드라마가 탄생했다.

1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첫 방송 시청률은 4.3%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방송되고 있는 기존 드라마들의 벽을 넘진 못했다. 하지만 호평 속에 첫 발을 디딘 만큼, 고교생들의 풋풋하면서도 발칙한 이야기가 세대불문 시청자들을 TV앞으로 모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