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생각’, 워너원 출연에도 시청률 1.5%…씁쓸한 종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오빠 생각'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오빠 생각’ 방송 화면 캡처

‘대세’ 워너원이 출연해도 역부족이었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오빠생각’은 전국 평균 시청률 1.5%(이하 동일)를 기록했다. 지난 4일 방송된 15회가 기록한 2.0%보다 0.5%P 떨어진 수치이자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8.6%), KBS2 ‘안녕하세요’(4.6%)는 물론 KBS1 ‘월요기획-파워농촌 6차 산업이 뜬다’(6.4%), ‘뉴스라인’(3.3%)보다 낮은 시청률이다.

특히 이날 ‘오빠생각’의 게스트로 최근 정상을 달리는 그룹 워너원이 출연해 이러한 결과를 더욱 안타깝게 한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워너원은 다양한 게임을 통해 예능감을 발산했다. 허벅지 씨름, 촛불 끄기, 애교 대결 등이 이어진 가운데 박지훈이 예능 센터로 등극했다.

‘오빠생각’은 스타의 영업 영상을 전문으로 제작하는 프로그램으로 주목을 이끌었다. 지난 1월 설 특집 파일럿 당시 MBC 드라마 ‘역적’의 윤균상, 채수빈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고 이를 바탕으로 정규 편성에 성공했다. 그러나 정규 편성이 된 이후 시청률 부진을 면치 못했고 결국 종영에 이르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