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생각’ 이대휘, 엔딩 포즈 비화 “못 생겨서 각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11일 방송된 MBC '오빠 생각' 방송 화면 캡쳐

11일 방송된 MBC ‘오빠 생각’ 방송 화면 캡쳐

그룹 워너원 이대휘가 11일 방송된 MBC ‘오빠생각’에서 “나는 못생겨서 기억된 것 같다”며 엔딩 포즈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대휘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의 첫 센터로 활약했다. ‘오빠 생각’에서는 당시 화제가 된 엔딩 포즈에 대해 물었다. 이대휘는 “못생겨서 화제가 된 것 같다”고 해 출연자들의 원성을 샀다.

그는 이어 “춤을 격렬하게 춰서 머리가 갈라지고 콧구멍이 벌어져있었다”고 설명했다. 탁재훈은 당시를 재현해달라고 요청했고, 이대휘는 망설임 없이 그때의 모습을 보여줬다.

출연자들은 그의 예능감을 칭찬했고 탁재훈은 “어디가 이상하냐”며 옹호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