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보나, 서영주 데이트 신청 거절..’새침 여고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란제리 소녀시대’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우주소녀 보나가 새침한 여고생으로 등장했다.

보나는 11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노상훈)에서 이정희 역을 맡아 연기했다. 극중 이정희는 남학생들에게 인기 많은 천방지축 여고생이다.

정희는 이날 친구들과 미팅을 했다. 배동문(서영주)과 짝이 된 그는 싫은 표정을 숨기지 않았다. 반면 동문은 정희를 향해 환한 미소를 지으며 호감을 표했다.

동문은 정희에게 “시간 있느냐”고 데이트 신청을 했지만 정희는 “시간 없다”고 단칼에 거절했다.

대구 사투리를 구사하며 새침한 여고생으로 변신한 보나는 자연스럽게 극에 녹아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