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강경준·차도진, 불 붙은 신경전…”나와” VS “명령하지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월화드라마 '별별 며느리' 방송 화면 캡쳐

MBC 월화드라마 ‘별별 며느리’ 방송 화면 캡쳐

MBC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김지현)의 강경준과 차도진이 처가 식구들에게 잘 보이기 위해 신경전을 벌였다.

11일 방송된 ‘별별 며느리’에서 박민호(차도진)는 처가에 살기 시작하면서 최한주(강경준)와 갈등을 빚기 시작했다.

급기야 장인과 장모의 가게에서 식사를 하던 이들은 말다툼을 벌였다. “뒤에서 장인어른을 구워삶았냐”고 입을 연 박민호에 최한주는 “너는 집에서 나와 하는 게 처가살이냐”고 받아쳤다.

이후 이들은 손님이 들어오자 가게 일을 돕기 시작했다. 최한주와 달리 일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은 박민호는 화를 냈다. 최한주는 “거슬리니까 나와”라고 명령했고, 박민호는”명령하지 말라”고 응수했다.

처가 식구들에게 잘 보이기 위해 경쟁하는 두 남자의 모습은 극에 유쾌함을 더 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