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서민정 “남편이 방송활동 전폭 지지해줘”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 사진제공='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 사진제공=’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배우 서민정이 “남편이 나의 방송활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서민정은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10년 만에 방송 활동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서 ‘뭐하고 있냐’고 물어보면 MBC ‘일밤-복면가왕’을 다시 보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한국에서 열심히 활동해도 된다’고 말했다”며 “남편은 뉴욕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MC 안정환은 “아마 남편은 뉴욕에서 큰 웃음을 짓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여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