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윤세영 회장 사임…노조 “꼼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11

윤세영 SBS 미디어그룹 회장이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1일 SBS 측에 따르면 윤세영 회장은 이날 사내 방송을 통해 “SBS 미디어 그룹 회장과 SBS 미디어홀딩스 의장직을 사임하고 소유와 경영의 완전 분리를 선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회장의 아들인 윤석민 SBS 이사회 의장도 주요 자리에서 사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의장은 대주주로 지주회사인 SBS 미디어홀딩스 비상무 이사 직위만 유지할 예정이다.

윤세영 회장은 “최근 방송환경은 빠르게 변하고, 우리가 안고 있는 어려움을 개선하기 위한 과정에서 부득이 절대 권한을 갖고 있던 당시 정권의 눈치를 일부 봤던 것도 사실”이라며 “그러나 언론사로서 SBS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은 적은 없다. 과거 이런 저의 충정이 지금 와서 돌이켜보면 공정방송에 흠집을 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SBS 내부에서는 ‘대주주가 SBS 보도에 개입했다’며 사퇴 촉구를 요구했다. SBS 노조는 윤세영 회장이 이병박·박근혜 정권 당시 보도본부에 ‘정권을 비판하지 말라’ 등 내용의 지침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윤 회장의 사임 발표헤 SBS 노조는 “노조의 요구안이 전달되기 전 일방적으로 물타기 안을 던져 소나기를 피하겠다는 꿈수를 피운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