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문희경 “아들 죽어서 돌아와”..점쟁이 찾았다 날벼락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월화드라마 '별별 며느리' 방송 화면 캡쳐

MBC 월화드라마 ‘별별 며느리’ 방송 화면 캡쳐

배우 문희경이 1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별별 며느리'(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김지현)에서 점쟁이를 찾아갔다가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윤소희(문희경)는 이날 아들 박민호(차도진)가 아버지 그늘에서 벗어나기 위해 처가살이를 결심, 회사까지 그만뒀다는 사실에 충격에 빠졌다.

이후 소희는 점쟁이를 찾아갔다. 아들의 가출에 대해 묻자 “아들은 며느리랑 같이 들어올 운명”이란 말에 망연자실했다. 이어 점쟁이는 “혼자 들어올 땐 죽어서 돌아온다”고 덧붙여 소희는 더욱 충격에 빠졌다.

점쟁이는 “집에 있으면 비단 이불 덮고 잘 것을, 처가에 가서 거적때기 덮고 잔다”고 설명했고, 소희는 안타까움을 숨기지 못했다. 이후 소희는 점쟁이의 말을 되새기며 계속 걱정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