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하하·김종국 “우린 해외 인기 스타…같이 하면 도움 될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빅픽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빅픽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하하와 가수 김종국이 ‘빅픽처’ 프로젝트에서 “우린 해외 인기스타”라고 자랑했다.

하하, 김종국은 11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V라이브 예능 프로그램 ‘빅픽처’에서 제작비 회수를 하기 위해  ‘배달의 민족’ 김봉진, 장인성 대표를 만났다.

하하와 김종국은 두 대표에게 “예능 최초로 대놓고 PPL(간접 광고)을 하는 게 목적”이라고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어 “해외 진출 계획은 없으시냐”고 질문을 던졌다.

김봉진, 장인성 대표는 “올해는 없다”고 답했고, 하하와 김종국은 “우린 해외 인기가 생각보다 많아서 함께 하면 자연스럽게 홍보가 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