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이주승, ‘시골 꽃소년’으로…애지중지 ‘서울꽃’ 키우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시골경찰'에 출연 중인 배우 이주승

MBC 에브리원 ‘시골경찰’에 출연 중인 배우 이주승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시골경찰’에 출연 중인 배우 이주승이 서울에서 가져온 꽃을 보살피며 순수한 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이주승은 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시골경찰’에서 서울에서 진안까지 직접 가져온 ‘서울꽃’을 살리기 위해 노력한다. ‘서울꽃’은 이주승이 첫 촬영부터 애지중지 키워온 화분이다. 모기퇴치에 효과가 있다며 이주승은 자라난 꽃을 분재하며 정성을 다해 보살펴 왔다고 한다.

‘시골경찰’ 관계자는 “이주승이 돌봤으니 더운 날씨에 꽃이 시들어 버렸다. 퇴근 후 옷도 갈아입지 않고 물을 주며 꽃을 살리려 애썼다. 이 모습을 본 신현준까지 나서 꽃의 뿌리에 흙을 꼼꼼히 덮어줬다”고 귀띔했다.

이주승은 저녁 식사 후에도 꽃을 돌보는데 여념이 없었다고. 혼자서 화분의 흙을 한 번 더 정돈해주고 물을 주며 최선을 다 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