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최민용, 경찰서장 앞에서도 거침없는 ‘열혈순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시골경찰' 최민용과 남기재 진안 경찰서장/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최민용과 남기재 진안 경찰서장/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최민용이 치안을 위해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열혈 경찰의 면모를 드러냈다.

1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시골경찰’에서는 신현준, 최민용, 오대환, 이주승 순경을 격려하기 위해 남기재 진안 경찰서장이 치안센터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치안센터를 방문한 남기재 진안 경찰서장은 ‘시골경찰’ 멤버들에게 수박을 전달하며 활약을 독려했다. 그 순간 최민용은 “서장님이 어렵게 와주셨으니 실질적인 건의를 드리고 싶다”고 갑작스러운 발언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민용은 “대전에 가보니 횡단보도 앞에 어린아이 간판이 하나 놓여 있었다. 차들의 속도를 줄이게 하는 효과가 있더라”며 “우리 마을에도 전동휠체어를 탄 어르신 간판이나 지팡이를 들고 계신 어르신 간판을 놓으면 안전에 좋을 것 같다”고 마을을 위한 아이디어를 적극 건의했다.

최민용의 건의에 남기재 진안 경찰서장은 감명하는 모습을 보이며 적극적으로 검토해보겠다는 답변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시골경찰’은 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