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김동한, 프듀 연습생에서 JBJ로…”모두에게 사랑 받는 가수가 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가수 김동한/출처=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사진=가수 김동한/출처=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Men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그룹 JBJ로 데뷔를 앞둔 김동한이 11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서 팬들의 궁금증을 풀었다.

김동한은 이날 스스로에게 묻고 답하는 형식으로 방송을 이어갔다. JBJ의 데뷔 이야기를 시작으로 문답을 시작했다.

“JBJ 데뷔를 위해 연습 중”이라는 그는 “아직까지 와닿지 않는다. 직접 무대에 서봐야 실감이 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JBJ의 실세는 자신이다”고 막내임에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나 김동한은 “JBJ는 센터가 없다. JBJ에서까지 치열한 센터 경쟁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JBJ 중 가장 먼저 친해진 멤버로는 켄타, 반대로 어려웠던 멤버로는 김상균을 꼽았다. 팬들의 칭찬에 보답하기 위해 걸그룹 댄스부터 비보잉까지 춤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이외에도 팬들을 위한 애교, 합기도 시범 등을 준비했다.

김동한은 “빅뱅이나 방탄소년단처럼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