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신현준X오대환, 혼자 사시는 할머니 위해 순찰 방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시골경찰’에서 신현준과 오대환이 마을 최고령 할머니에 대한 걱정과 애틋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이날 마을 최고령 할머니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가 치안센터로 접수 된 바 있어 신현준과 오대환은 할머니의 안전을 확인하고자 할머니 댁에 다시 한 번 방문하게 됐다.

신현준과 오대환은 더위 탓에 입맛을 잃은 할머니를 위해 복숭아, 수박 등의 과일과 신현준표 죽을 준비했다. 특히 신현준은 전날 저녁부터 죽을 만들기 위한 재료 준비를 마쳐 가는 정성을 보이기도 했다.

신현준이 죽을 준비하는 동안 오대환은 할머니의 시장을 달래기 위해 두유를 먹여 드리며 말동무에 나서 웃음꽃을 피웠다. 이어 무릎이 아프다는 할머니의 말에 신현준과 오대환은 할머니의 다리를 주물러 드리며 걱정되는 마음을 드러냈다. 신현준, 오대환의 손자 같은 애교에 할머니는 연신 웃음을 지으며 둘의 얼굴을 쓰다듬었다.

방문을 마치고 떠나는 신현준과 오대환에게 할머니는 “밥을 해주지 못해 미안하다”라며 손자 같은 두 순경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할머니는 한참동안 신현준과 오대환이 가는 길을 바라보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신현준과 오대환은 결국 울음을 터뜨리며 할머니에 대한 애틋함을 감추지 못했다.

‘시골경찰’은 1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