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학교’ 갓세븐 진영 “두 달 전부터 마술 개인 레슨…윤박, 마술 한 번 안 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갓세븐 진영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JTBC홀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마술학교’(연출 김도원 극본 김도원) 제작발표회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갓세븐 진영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JTBC홀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마술학교’(연출 김도원 극본 김도원) 제작발표회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JTBC 웹드라마 ‘마술학교’에 출연하는 갓세븐 진영이 “극중 마술을 가장 못하는 캐릭터인데 마술 연기는 내가 제일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갓세븐 진영은 11일 서울 상암동 JTBC 빌딩에서 열린 ‘마술학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진영은 “두 달 전부터 마술을 배우고 현장에서 적절하게 대처하는 방식으로 촬영을 진행했다”며 “완벽한 마술은 아니더라도 카메라 각도를 잘 이용해 미숙한 부분을 커버했다”고 밝혔다.

이어 진영은 “내가 마술을 제일 못하는 역할을 맡았는데 가장 많은 마술 신을 찍었다. 반면 마술을 제일 잘하는 역할을 맡았던 윤박은 단 한 번도 마술 신이 없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윤박은 “세계 랭킹 1위지만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는 역할이었다. 항상 진영의 마술 실력이 발전하는 걸 보며 갓세븐 콘서트에서 마술을 보여주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술학교’는 모태솔로 나라(박진영), 천재마술사 제이(윤박), 미국 입양아 출신의 레지던트 준(닉쿤), 최연소 천체물리학 박사 이성(강윤제) 등 달라도 너무 다른 4인방이 각기 다른 이유로 마술학교를 찾아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마술학교’는 이날부터 29일까지 평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