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서민정, 뉴욕 생활 공개 “코리안 제니퍼 애니스턴으로 통했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11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서민정이 뉴욕에서의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 놓는다.

그는 “밥 한 번 차리는데 3시간 씩 걸려 하루 종일 요리만 하고 있다”라며 “신혼 초기에는 요리를 잘 못해 고시공부 하듯 요리를 배웠지만 이제는 난이도가 높은 갈비찜, 잡채도 척척 해낸다”라고  밝혔다.

이어 서민정은 10년 전 처음 뉴욕에서 적응하던 시기의 에피소드도 소개했다. 서민정은 “영화에서만 보던 뉴욕이 무서워 해가지면 밖에 나가지도 못했다”라며 “지갑을 들고 다니면 범죄의 표적이 될까봐 검은 비닐봉지에 현금을 넣고 다녔다”고 말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서민정은 “학교에서도 짧은 영어 때문에 외국인 학부모들 사이에서 쉽사리 적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켜보던 한인 학부모가 안쓰러운 마음에 ‘서민정이 한국에서 연예인이다. 미국으로 치면 유명 시트콤을 찍은 제니퍼 애니스톤이다’라고 소개하고 다녀 한동안 별명이 ‘코리안 제니퍼 애니스톤’이었다”고 털어놨다.

서민정의 뉴욕 생활 이야기는 11일 오후 9시 30분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