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방탄소년단 컴백쇼’ 21일 단독 편성… 전세계 동시 생중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탄소년단 컴백쇼' 포스터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컴백쇼’ 포스터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신곡 퍼포먼스가 전 세계 동시에 생중계된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1일 오후 8시 30분 엠넷에서 생방송되는 ‘방탄소년단 컴백쇼(BTS COMEBACK SHOW)’을 통해 새 앨범 “러브유어 셀프 承 ‘허'(LOVE YOURSELF 承 ‘Her’)”의 신곡 퍼포먼스를 최초로 선보인다.

‘방탄소년단 컴백쇼’는 지난 2월 ‘윙스(WINGS) 외전: 유 네버 워크 얼론(YOU NEVER WALK ALONE)’ 이후 7개월 만에 컴백하는 방탄소년단과 전 세계 팬들을 위해 기획된 특집 방송이다.

방탄소년단은 이 방송에서 앨범 제작 과정 이야기는 물론 그룹이 만들어지기까지의 이야기, 일곱 멤버들의 진솔한 모습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관계자는 “다양한 구성을 통해 오직 ‘방탄소년단 컴백쇼’를 통해서만 만날 수 있는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방탄소년단 컴백쇼’는 일본 엠넷 재팬에서 동시 방영되며, 유튜브 엠넷과 동남아시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죽스(JOOX), 미국 내 한국 콘텐츠 서비스 비키(VIKI), 동남아시아의 넷플릭스로 불리는 아이플릭스(iflix)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도 전 세계 생중계된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8일 미니앨범을 발매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