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현화, 녹취록 공개…이수성 감독 “내 불찰…벌 받겠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곽현화,전망좋은집,기자회견

방송인 곽현화가 11일 오후 서울 합정동 한 카페에서 열린 이수성 감독의 영화 ‘전망좋은집’무삭제-노출판 서비스의 유료 배포로 인한 성폭력 처벌법 위반 혐의 무죄판결에 대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곽현화가 영화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과 노출신 표출을 두고 공방 중인 가운데, 이 감독과의 대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11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다.

곽현화는 “지인으로부터 IPTV에 ‘무삭제판’이라는 이름으로 내 가슴 노출이 된 영화가 공개된 걸 알았다. 알게된 직후 이 감독과 통화한 내용이다”라며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 속 곽현화는 당황스러운 목소리로 “이게 어떻게 된 일이냐. 노출을 넣어서 영화를 배포하면 어떡하냐”고 물었다. 이 감독은 “내 불찰이다. 제작사 대표가 그러자고 했는데 내가 현화 씨랑 얘기하겠다고 했다. 근데 연락을 못 했다. 내 불찰이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바보 같았다. 나도 괴롭다. 만나서 무릎 꿇고 빌겠다. 벌을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곽현화는 “이 감독은 2심에서도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그의 행위가 도덕적으로 옳았다고 말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곽현화는 2012년 영화 ‘전망 좋은 집’ 촬영 당시 이수성 감독의 요구로 가슴 노출신을 찍었고 이후 장면 공개를 거부했다. 이수성 감독은 노출신을 삭제하고 영화를 개봉했지만 이후 문제의 장면이 포함된 영화를 ‘무삭제 노출판’ ‘감독판’으로 IPTV에 제공해 문제가 불거졌다.

곽현화는 이 감독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고소했고 이 감독은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무죄 판결을 받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