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보나 “실제로 대구 출신…사투리 편안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우주소녀 보나 / 사진제공=KBS

우주소녀 보나 / 사진제공=KBS

걸그룹 우주소녀의 보나가 “대구 출신인데, 대구 소녀 역을 맡았다”라고 말했다.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한 식당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기자간담회에서다.

보나는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처음으로 드라마 주연을 맡았다. 그는 “내가 대구 출신이다. 실제로 내가 집에 있을 때 모습이 캐릭터와 닮아서 재미있게 촬영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이정희 역을 맡았는데 우리 엄마의 성함도 정희다. 엄마가 학교를 다닐 때가 배경이라 많이 물어보며 연기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보나는 “주인공을 맡아서 아직도 감사하는 마음이 크다. 재미있게 촬영 중이니 예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8부작으로, 19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소녀들의 성장통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오늘(11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