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접속’ 개봉 20주년 기념 특별 상영회 참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전도연 / 사진제공=매니지먼트숲

전도연 / 사진제공=매니지먼트숲

배우 전도연이 영화 ‘접속’ 개봉 20주년을 맞아 관객들과 직접 만난다.

전도연은 오는 13일 오후 8시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리는 ‘접속’ 개봉 20주년 기념 상영회에 참석한다. 영화 상영 후 오후 10시부터 관객과의 대화가 열리며, 이는 카카오TV, 다음 연예를 통해 단독 생중계된다. 모더레이터로 정시우 영화 기자가 함께한다.

이날 상영회에는 전도연을 비롯해 ‘접속’의 제작사 명필름 심재명 대표, 영화계 동료인 송종희 분장실장이 함께 참석해 20년 전 영화의 뒷이야기와 전도연에 관한 숨은 이야기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미 ‘접속’ 상영회 개최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얻었다.

1997년 ‘접속’을 통해 영화계에 첫 발을 내디딘 전도연은 ‘약속’ ‘내 마음의 풍금’ ‘해피엔드’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피도 눈물도 없이’ ‘스캔들’ ‘인어공주’ ‘너는 내 운명’ ‘밀양’ ‘멋진 하루’ ‘하녀’ ‘카운트다운’ ‘집으로 가는 길’ ‘무뢰한’ ‘협녀, 칼의 기억’ ‘남과 여’까지 20년간 17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사랑받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