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프라이빗 스테이지 성황 “팬들과 만남이 내 원동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종석 프라이빗스테이지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종석 프라이빗스테이지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종석이 3000여 팬들과 꿈 같은 만남을 가졌다.

이종석은 지난 10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프라이빗 스테이지 드림라이크(LEE JONG SUK PRIVATE STAGE ‘DREAMLIKE in SEOUL’)’를 개최했다.

‘드림라이크’는 꿈 속에서 이종석을 만나는 듯한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콘셉트로 기획됐다. 그간 방송에서 보여준 적 없는 인간미 넘치는 이종석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종석이 “이번 프라이빗 스테이지는 어느 때보다 준비 과정이 많았다”고 말한 만큼 다양한 공연이 이어졌다. 이종석의 댄스 퍼포먼스와 발라드 무대를 만날 수 있었고, 어린 시절 사진 공개, 팬들과의 인형 뽑기 등 다양한 이벤트도 열렸다.

가장 뜨거웠던 시간은 2부 시작과 함께 선보인 싸이의 ‘뉴페이스(NEW FACE)’ 커버 무대였다. 이종석의 완벽한 춤사위에 팬들은 환호했다. 공연을 마친 뒤 이종석은 “너무 창피하다”고 무대에 주저앉아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와 절친한 동료 배우 윤균상도 깜짝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종석은 윤균상의 등장에 놀라 얼굴이 새빨개졌고, 윤균상은 “작년에 이어 개근상 타려 왔다”고 인사했다.

이종석의 '프라이빗스테이지'를 찾은 동료 배우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종석의 ‘프라이빗스테이지’를 찾은 동료 배우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최근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게스트로 참여했던 이종석은 “균상이 형을 놀래키기 위해 나영석 PD님과 몰래 얘기해 다녀왔다. 그런데 반전 스토리가 있다.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 너무 많이 말하면 혼난다”고 너스레를 떨어 기대감을 높였다.

또 이종석과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호흡을 맞춘 수지, 정해인, 고성희, 신재하 등 4명의 동료 배우들도 함께했다. 이들은 드라마 촬영 중 일어난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공유하며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공연이 끝나갈 무렵 이종석은 “사춘기가 뒤늦게 오는것 같다. 영화 ‘V.I.P’를 찍기 전부터 슬럼프가 왔었다. 현재도 극복하는 중이지만, 선배님들에게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어느 정도 해소된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 “이렇게 팬들과 한번씩 만나고 나면 1년을 견딜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항상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며 팬들에 고마움을 표했다.

이날 이종석의 ‘프라이빗 스테이지’에는 중국, 일본, 러시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글로벌 팬들도 현장을 찾아 한류스타 면모를 입증했다.

이종석 프라이빗스테이지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종석 프라이빗스테이지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프라이빗 스테이지’는 YG 소속 아티스트와 배우들이 가진 특별한 재능과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공연으로 ‘우리들만의 비밀스러운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