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최여진 “10년째 월세”…여배우 거울로 ‘대리만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행소녀' 최여진/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최여진/ 사진제공=MBN

배우 최여진이 반전 리얼 라이프를 공개했다.

11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차도녀 여배우 최여진이 기존 이미지와는 완전히 다른 반전 비주얼의 집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최여진은 “엄마에게 집을 선물해 드렸는데, 이후 다시 제로부터 시작했다”며 정작 자신은 10년째 월세 살이 중임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목표는 내 집을 장만하는 것”이라며 “부모님께 먼저 집을 해드렸다. 그러다보니 당연히 이사를 못 하고 있다. 나도 다른 연예인들처럼 멋진 집에서 살고 싶다는 마음에 스트레스가 쌓이더라”고 털어놨다.

계속해서 최여진은 “웹서핑을 하다가 큼직한 일명 ‘여배우 거울’을 발견했다. 침대 옆으로 놔두었더니 방이 의외로 넓어 보이더라. 두 배 크기가 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 최여진은 10년 넘게 사용한 가스레인지와 가스점화기, 15년 된 전자레인지를 공개하며 소박하고 검소한 모습으로 다시 한 번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그도 그럴 것이 최여진은 베스트드레서상을 수상하는 등 감각적인 패션 스타일링으로 연예계 대표 패셔니스타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해 온 터, 신상만 추구할 것 같았던 그녀의 집에 오래된 물건들이 가득 차 있다는 사실이 의아했다.

이에 MC 허지웅은 “가스 점화기는 오래된 떡볶이 맛집에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고 최여진은 “가스레인지가 오래돼 점화할 때 사용하고 있다. 나중에 이사하면 어차피 다 바꿀 생각이다. 지금 잘 되는데 구태여 교체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 처음 독립할 때 베프가 사준 것이기도 하다. 망가지거나 안되지 않는 이상 바꾸지 않을 것 같다. 그렇게 생각하면 우리집에 바꿔야 할 게 너무 많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MBN ‘비행소녀’는 ‘비혼’을 주제로 연예계 대표 비혼녀 3인 3색의 리얼라이프를 담아낸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