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듀2’, 최고 시청률 경신… 김영욱 PD “태양, 시즌 1 뛰어넘을 줄 몰랐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2'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2’

빅뱅 태양과 가수 백지영이 SBS 예능 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2‘의 시청률의 새 역사를 썼다.

지난 10일 방송된 ‘판타스틱 듀오2‘는 1부 7.9%, 2부 1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해 3주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특히 수도권 기준 시청률로도 1부 8.3%, 2부 11.7%까지 뛰어올랐고 핵심 타깃층인 2049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 시청률인 6.6%를 기록했다. 이는 일요일 저녁 동시간대 1위 기록이며 이날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기준으로도 ‘미운 우리 새끼’에 이은 전체 2위의 기록이다.

이날 방송은 ‘태양VS백지영’ 편으로 꾸며져 두 가수의 파이널 무대가 공개됐다. 앞서 태양은 시즌 1과 다르게 최종 판듀를 남자인 ‘덩크슛’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태양은 파이널 무대 전 “덩크슛에게 의외의 남성미가 있다”며 색다른 남성 듀오 버전 ‘daring’을 예고했고 예상을 뛰어넘는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반면 백지영은 ‘왕엄마‘를 최종 판듀로 선택해 태양에 맞섰다. 과거 가요제에 나갈 만큼 노래에 꿈이 있었다는 왕엄마는 백지영과 파이널곡 ’잊지 말아요‘로 독보적인 보이스를 자랑했다. 그동안의 못다한 꿈을 토해내듯 모든 걸 쏟아낸 왕엄마와 이를 받쳐준 백지영의 무대는 감동 그 자체였다.

결국 치열한 대결 끝에 태양X덩크슛 듀오가 5표차로 우승을 차지했고 태양은 시즌 1에서 이루지 못한 우승의 꿈을 이루게 됐다. 이 장면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며 분당 최고 시청률 14.5%까지 올라 자체 최고 분당 시청률을 경신했다.

김영욱 PD는 뜨거운 반응에 대해 “전혀 예상 못했다”며 “태양은 시즌 1 리듬깡패와의 무대가 말 그대로 ‘넘사벽’이어서 태양 본인도 부담감을 느꼈다. 그런데 오히려 그 부담감이 더 좋은 무대를 만들 수 있는 에너지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백지영X왕엄마 무대에 대해서는 “왕엄마의 무대는 모든 걸 떠나 좋은 의미의 무대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많은 감동을 선사했다”며 “백지영의 경우 본인의 가사텔링 능력이 왕엄마의 스토리를 뛰어넘는 진짜 실력과 맞물리다보니 최고의 무대가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판타스틱 듀오2’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