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서예슬, 생기발랄 ‘만찢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서예슬/ 사진제공=엘엔컴퍼니

‘란제리 소녀시대’ 서예슬/ 사진제공=엘엔컴퍼니

‘신예’ 서예슬의 상큼 발랄한 모습이 포착됐다.

소속사 엘엔컴퍼니는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 은자 역을 맡은 배우 서예슬의 비하인드 사진을 11일 공개했다.

사진 속 서예슬은 70년대 교복 스타일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청춘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싱그러운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다. 특히 생기발랄한 여고생 ‘은자’ 캐릭터를 200% 보여주는 듯한 장난끼 가득한 표정이 눈길을 끌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란제리 소녀시대’ 대본과 함께 호기심 가득한 표정을 짓고 있어 첫 방송에서 어떤 이야기가 그려질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서예슬은 “은자 역할을 많이 사랑해달라. 더불어 ‘란제리 소녀시대’도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첫 방송을 독려했다. 그간 다수의 광고를 통해 얼굴을 알려온 신예 서예슬은 ‘란제리 소녀시대’를 통해 드라마에 첫 발을 내딛는다.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된 8부작 드라마로, 1970년대 대구를 배경으로 생기발랄 여고생들의 사춘기 성장담과 소녀들의 사랑을 그린다. 11일 밤 10시 첫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