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국제 개막작 ‘유리정원’, 포스터 2종 공개…묘한 문근영 ‘눈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리정원' 포스터 2종

‘유리정원’ 포스터 2종

영화 ‘유리정원’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가운데, 부산국제영화제용 2종 포스터가 공개됐다.

‘유리정원’은 베스트셀러 소설에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과 슬픈 비밀을 그린 영화다. 극은 신수원 감독의 신작으로, 신수원은 ‘마돈나’로 2015년 칸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부문에 초청됐다. ‘명왕성’으로는 제 63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정곰상 특별언급상, 제11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심사위원상, 제6회 시네마디지털서울 무비꼴라쥬상을 수상했다. 단편영화 ‘순환선’으론 제 65회 칸영화제 카날플뤼스상, 장편영화 데뷔작인 ‘레인보우’로는 제23회 도쿄국제영화제 아시아 영화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또 ‘유리정원’은 문근영이 2015년 ‘사도’ 이후 2년 만에 복귀하는 작품이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박사과정 연구원생 재연 역을 맡았다.

11일 공개된 이미지는 개막작 공식 포스터와 해외 마켓용 포스터다. 개막작 공식 포스터엔 나비를 든 문근영의 순수한 모습과 ‘순수한 건 오염되기 쉽죠’라는 카피가 이질적인 조화를 이뤄 눈길을 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12일부터 21일까지 열리며 ‘유리정원’은 12일 개막식에서 월드 프리미어 상영으로 공개된다. 정식 개봉은 올해 하반기를 예정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