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X 엠넷, 보이그룹 서바이벌 10월 17일 첫 방송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JYP 보이그룹 갓세븐(위), 걸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이먼트

JYP 보이그룹 갓세븐(위), 걸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이먼트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10월 Mnet과 함께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2PM, GOT7, TWICE의 뒤를 잇는 보이그룹을 발굴한다. 오는 10월 17일 오후 11시 Mnet에서 첫 회를 내보낸다.

JYP와 Mnet은 지난 2015년 서바이벌 프로그램 ‘SIXTEEN’을 통해 현재 국내 인기 최정상을 달리고 있는 트와이스를 탄생시켰다. 과연 새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그 명성을 이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JYP와 Mnet 측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포맷의 서바이벌을 선보인다. ‘데뷔를 꿈꾸는 연습생들 vs JYP’라는 개념을 도입했다. 기존의 데뷔 서바이벌처럼 미션을 통해 개개인이 살아남아 팀이 되는 구조가 아니라 ‘전원 데뷔’라는 공동 목표를 가진 연습생들이 개별 역량은 물론 팀워크를 과시하며 소속사와 데뷔를 걸고 서바이벌을 펼친다는 콘셉트다.

관계자는 출연을 앞둔 연습생들에 대해 “춤과 노래는 물론 프로듀싱까지 가능한 실력을 겸비했다”고 귀띔했다. 이들이 프로듀서로서 K팝을 상징하는 가수들을 배출했으며 그간 다수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신인 가수를 발굴해 온 베테랑 심사위원이자 가요계 대선배인 박진영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높아진다.

‘전원 데뷔’를 꿈꾸는 연습생들은 소속사가 준비한 기상천외하고 미스테리한 미션으로 개인 능력과 팀워크를 동시에 평가 받는다. 또한 연습생들의 숨은 매력을 만나볼 수 있도록 미션을 준비하는 과정은 물론, 일상, 숙소 생활 등을 프로그램에 담을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