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처음이라’ 정소민, 서른 살 홈리스의 고군분투기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tvN '이번생은 처음이라'/사진제공=tvN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사진제공=tvN

정소민이 tvN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내 집 마련의 꿈을 위한 ‘프로 집찾러’(집을 찾는 사람)로 전격 변신한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집 있는 달팽이가 세상 제일 부러운 ‘홈리스’ 윤지호(정소민)와 현관만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남세희(이민기)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수지타산로맨스.

극 중 집도, 직업도 뭐하나 쉬운 일이 없는 서른 살 윤지호 역을 맡은 정소민은 갑작스럽게 홈리스 신세가 되어버린 이후 살 집을 구하기 위해 밝고 파이팅 넘치는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이것이 과연 이번 생엔 이룰 수 있는 목표인지, 내 집 마련을 위해 벌어지는 그녀의 고군분투기가 현실적인 공감과 웃음을 불러올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첫 스틸 속 작고 소중한 캐리어와 함께 있는 정소민(윤지호)의 모습이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망연자실한 그녀의 세상 다 산 듯한 표정에선 갈 곳 잃은 이의 짠한 현실이 고스란히 느껴지고 있는 터. 반면 또 다른 사진에는 생기발랄한 기운을 내뿜는 정소민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특히 극 중 윤지호는 미래를 위한 삶 대신 오늘의 행복을 택하며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고 소비하는 태도를 지향하는 욜로족(YOLO: You Only Live Once)으로서 현 세대의 젊은 층을 대변하는 인물이 될 것으로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드라마의 관계자는 “소민씨는 정말 지호 같았다. 지호 캐릭터의 특징에 꼭 맞는 리얼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촬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고 배우 본인이 작품에 대한 열의가 가득해서 앞으로의 촬영도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아르곤’ 후속으로 오는 10월 9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