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 강남역 뜨겁게 달군 ‘렛츠 두 잇’ 개막 버스킹(ft. 박보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 강남역 버스킹 / 사진제공=미디어라인

더 이스트라이트 강남역 버스킹 / 사진제공=미디어라인

영재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The EastLight)가 ‘렛츠 두 잇(Let’s Do It)‘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렸다.

더 이스트라이트(이석철, 김준욱, 이승현,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는 지난 9일 서울 강남역 앞에서 ‘더 이스트라이트의 청소년 공감 행복 프로젝트, 렛츠 두 잇’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버스킹 공연을 펼쳤다.

버스킹 시작 전부터 더 이스트라이트의 주변으로 많은 인파가 몰리며,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멤버들은 데뷔곡 ‘홀라(Holla)’로 공연을 시작했다. 이어 밴드 버전으로 편곡된 클론의 ‘펑키 투나잇(Funky Tonight)’과 지드래곤의 ‘삐딱하게’를 선보이며 현장의 분위기를 한껏 뜨겁게 달군 후에는 보컬들의 미성이 돋보이는 잔잔한 무대도 연달아 선보이는 등 폭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과시하기도 했다.

청소년들과 음악을 통해 서로 소통하고 공감하는 프로젝트 취지에 걸맞게 더 이스트라이트는 4주간의 행사 기간 동안 또래 일반인 참가자들과 특별한 협주를 진행한다. 이날 공연에는 만 10세의 기타리스트 소년 송시현 군이 참여해 성인 못지않은 기타 연주 실력을 뽐내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 가수 박보람이 게스트로 참여해 김준욱의 기타 연주에 맞춰 감미로운 라이브를 선보였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유아 마이 러브(You’re My Love)’와 ‘아이 갓 유(I Got You)’ 무대로 1주차 버스킹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와 벅스, 더아이콘티비가 공동주최하고, 네이버가 후원하는 ‘렛츠 두 잇(Let’s Do It)’ 프로젝트는 더 이스트라이트가 청소년들과 음악을 통해 서로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청소년 문화 축제의 장을 만든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버스킹 공연은 오는 30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서울 강남역 9번 출구 앞 야외공연장 ‘스케치북 No.9’에서 진행되며, 더 이스트라이트는 공연뿐만 아니라 행사에 참여한 청소년들과 함께 기부 이벤트를 비롯해 의미 있는 다양한 행사들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평균 연령 16세라는 어린 나이에도 수준급 연주 실력을 갖춘 멤버들로 구성된 실력파 보이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는 최근 첫 번째 EP앨범 ‘식스 센스(six senses)’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아이 갓 유(I Got You)’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