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광호, 19일 스페셜음반 ‘무대에서 보낸 편지’ 발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홍광호 스페셜음반 커버 / 사진제공=PL엔터테인먼트

홍광호 스페셜음반 커버 / 사진제공=PL엔터테인먼트

뮤지컬배우 홍광호가 오는 19일 스페셜음반 ‘무대에서 보낸 편지’를 발매한다.

홍광호는 이번 음반에 국내 창작 뮤지컬 넘버 중 숨은 명곡들을 직접 선곡했다. 음반이 나오기까지 약 1년 6개월이 걸렸으며, 그 중 녹음과 수정 작업만 1년여를 할애했다. 관계자는 “홍광호가 더 좋은 목소리를 담기 위해 오랜 시간 공을 들였고 5인조 오케스트라 녹음과 마스터링을 미국에서 하는 등 최고의 스태프들과 함께 더 완벽한 앨범을 만들고자 땀을 흘렸다”고 설명했다.

홍광호는 “이번 스페셜 음반을 통해 국내 뮤지컬 관객들이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광호는 2014년 한국 뮤지컬배우 최초로 런던 웨스트엔드에 진출했다. 당시 ‘미스 사이공’의 튜이 역을 맡아 제 15회 ‘What’s On Stage Awards’서 뮤지컬 부문 남우 조연상을 수상하고 ‘2014 BWW UK Awards’에서는 뉴프로덕션 뮤지컬 남우조연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무대서 인정받았다. 국내에서는 ‘시라노’ ‘노트르담 드 파리’ ‘지킬 앤 하이드’ ‘오페라의 유령’ ‘맨오브라만차’ 등에서 주인공을 맡아 흥행을 이끌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