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엘, 日 첫 단독 팬미팅 성료…”영원한 남자친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엘 일본 팬미팅 현장/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엘 일본 팬미팅 현장/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 멤버 엘(김명수)이 일본 첫 단독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인피니트 엘이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총 4일간 각각 일본 됴쿄 ‘제프 도쿄(Zepp Tokyo)’와 오사카 제프 남바(ZEPP NAMBA) 공연장에서 팬미팅(Kim Myung-Soo ~L~ First Fan meeting in Japan)을 개최, 현지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첫 아시아 팬미팅 투어로 9월 한달 동안 일본, 대만, 싱가포르 등 아시아 등지에서 개최 될 예정이다. 그룹 인피니트 활동과 더불어 배우 김명수로 MBC 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에 보내준 팬들의 뜨거운 성원과 사랑에 보답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일본에서 처음 단독으로 열린 엘의 이번 팬미팅은 ‘영원한 남자친구 엘과 즐기는 하루 데이트’ 라는 주제로 펼쳐졌다. 뜨거운 환호 속에 무대 위에 오른 엘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드라마 ‘헤어진 다음날’ OST인 ‘One More Time’을 부르며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이후 밝은 미소로 인사를 건넨 엘은 오랜만에 일본 팬들을 만난 소감을 전하고, 얼마 전 종영한 ‘군주-가면의 주인’에 대한 비하인드와 근황 토크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포토 에세이를 출간한 경험이 있는 그는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그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소개하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군주-가면의 주인’에서 자신이 직접 불렀던 OST ‘내가 아니어도 좋아’를 무대 위에서 최초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오랫동안 꾸준하게 사랑을 보내준 팬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공연 전 준비단계부터 직접 노래를 선곡 했을 뿐 아니라 일일이 세심하게 준비하여 팬들과의 만남을 준비한 것으로 알렸졌다.

뿐만아니라 엘은 팬미팅이 모두 끝난 후 참석한 팬 한명 한명씩 모두 이름을 불러주며 배웅하고 직접 선물을 챙겨주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추첨을 통해 전달해줄 선물인 목걸이는 엘이 직접 만들어 서툴지만 진심을 담은 마음으로 팬들을 감동시켰다.

팬미팅을 마친 엘은 “일본 단독 팬미팅으로는 첫 방문이었는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셔서 너무 놀랐다”며 “팬 여러분과 함께하면서 오히려 큰 에너지를 얻고 가는 것 같다. 항상 감사하고 곧 인피니트 앨범과 배우 김명수로써도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엘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일본 팬미팅을 시작으로 아시아투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