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또 자체최고시청률 경신… 최고 7.3%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명불허전' 방송화면

사진=tvN ‘명불허전’ 방송화면

tvN 드라마‘명불허전’이 또 다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명불허전’(연출 홍종찬, 극본 김은희) 10회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6.5%, 최고 7.3%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이날 허임(김남길)이 덤프트럭에 치일 위기에 처한 최연경(김아중)을 구하기 위해 뛰어들었다. 오하라(노정의)의 죽음과 최연경의 봉인된 기억이 드러난 가운데 숨 막히는 충격 엔딩이 긴장감을 자아냈다.

허임은 혜민서 한의원을 찾았다가 골목에 쓰러진 꽃분 할매(김영옥)을 발견했다. 늘 가지고 다니던 침통이 없어 애절하게 도움을 요청할 때 최연경의 응급처치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허임은 응급실 앞에서의 자신의 독설을 사과했고, 최연경은 “등 안 돌리고 옆에 있어주고, 기다려주겠다”고 믿음을 보냈다. 허임은 여전히 VIP 환자들을 진료했지만 최연경과 최천술(윤주상) 덕분에 초심을 잃지 않았다.

조선에서 상처로 인해 흑화했던 허임이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사이 최연경에게 어둠의 그림자가 드리우기 시작했다. 최연경은 오하라(노정의)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충격을 받았다. 여기에 더해 아버지를 사망에 이르게 한 교통사고가 자신 때문이었음을 기억하게 된 것. 힘들어 하는 최연경의 모습을 본 허임은 VIP환자 치료를 뿌리치고 따라갔다. 최연경은 허임과 유재하(유민규)가 실랑이하는 사이 큰 길로 걸어 나갔고 다가오는 트럭을 피하지 못했다. 허임은 위기의 순간 본능적으로 최연경에게 달려들어 감싸 안았다.

‘명불허전’ 10회는 굵직한 사건들이 연달아 펼쳐지며 숨 막히는 전개를 이어나갔다. 여기에 더해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허임과 최연경의 모습을 담아낸 엔딩은 긴장감의 절정에 이르게 만들었다. 특히 조선왕복의 열쇠인 침통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사즉생’이 다시 발현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허임은 의원으로 받은 상처를 환자와의 관계를 통해 풀며 진일보한 모습을 보여줬다. 약물중독에 빠진 박회장 아들에게 토해내던 “도대체 언제까지 남의 손에 몸도 마음도 붙잡혀 살겠소? 보고 싶은 사람도, 지켜야 할 약속도 빼앗긴 채 돌이킬 수 없는 시간을 후회와 원망 속에 살고 싶소?”라는 일침은 스스로에게 던진 질문이기도 했다. 쓰러진 꽃분(김영옥) 할매 곁에서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며 오열했고, 오하라의 수술실 앞에서는 “스스로 살고자 하는 너의 마음이 중요하다. 싸워야 한다”고 절규했다. 흑화했지만 어머니처럼 안타깝게 죽어가는 같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의원이 되길 꿈꿨던 초심은 여전히 허임 안에 살아있었다.

허임과 최연경의 관계 변화도 예측불가다. 흑화한 허임을 향해 “등 돌리지 않고 기다려주겠다”는 마음을 전한 최연경이지만 인생을 뒤흔드는 충격적 사건과 진실 앞에서는 의사이길 포기할 정도로 흔들리고 있다. 이번에는 최연경의 상처를 허임이 위로할 수 있을지, 보다 깊고 애틋해진 감정선이 두 사람의 로맨스에 기대감을 한층 끌어 올린다.

‘명불허전’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