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김지훈, 이중생활 정체 발각 위기 처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MBC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의 김지훈이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만들었다.

‘도둑놈, 도둑님’에서 정의감으로 똘똘 뭉친 검사 한준희 역을 맡아 열연 중인 김지훈이 제 발로 권력의 세계에 들어가 가족의 복수를 계획하는 인물의 위기와 애타는 마음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지난 10일 방송에서 한준희(김지훈)는 가족과 권력을 오가는 이중생활을 윤중태(최종환)에게 발각될 위기에 처했다. 윤중태를 잡을 수 있는 증거를 동생 장돌목(지현우)에게 제공하며 복수에 나섰다가 꼬리를 잡혀버린 것.

한준희는 자꾸만 장돌목의 방해를 받는 것이 못 마땅한 윤중태의 의심을 받기 시작했다. 이에 윤중태의 계략으로 한준희는 장판수(안길강), 장돌목과 한 자리에서 대면하게 됐다. 극의 핵심 키인 지도의 행방을 아는 사람은 한준희와 장판수, 단 둘뿐이었기에 지도를 찾아낸 돌목에게 정보를 준 사람은 둘 중 한 명인 것이 확실해지는 상황.

한준희는 생각지 못한 위기에 당황했지만 이내 평정심을 되찾고 싸늘하게 굳은 표정으로 윤중태에게 맞섰다. 김지훈은 날카로운 눈빛으로 윤중태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한준희를 표현했다.

이후 한준희는 의심을 멈추지 않는 윤중태에게 때를 기다렸다는 듯이 “솔직히 많이 서운합니다. 어떻게 저를 의심하실 수가 있습니까? 모든 걸 걸고 온갖 더러운 짓 도맡아 했습니다”라는 말을 그답지 않은 능청스러움까지 드러내며 안심시켜 위기를 모면했다.

김지훈은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해 다시 한 번 마음을 가다듬는 한준희의 급격한 감정 변화를 미세한 표정 변화를 통해 나타냈다.

또한 영원히 숨기고 싶었던 사실이 밝혀지며 미안함에 고개조차 들지 못하는 아버지와 믿을 수 없는 사실에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는 동생을 바라보는 한준희는 마음을 아리게 했다. 이 모든 사태의 발단은 자신에게서 비롯된 것이라는 깊은 죄책감에 사로잡혀 이를 악물 수밖에 없어 더욱 안타깝게 만든 것.

한준희는 어렵게 다시 만난 가족들이 윤중태의 농락에 무너지는 것이 마음이 아팠고 자신이 잘못된 선택을 한 것인지에 대한 후회와 미안함에 속상함을 감추지 못하며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했다.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주말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