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욱, ‘보이스’→’사랑의 온도’… 흥행 열풍 이어간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재욱/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김재욱/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재욱이 상반기 ‘보이스’의 열풍을 하반기 ‘사랑의 온도’로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3월 종영한 OCN 드라마 ‘보이스’에서 상상을 뛰어넘는 사이코패스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로써 진가를 보여준 김재욱. 오는 1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월화 드라마 ‘사랑의 온도’를 통해 능력 있는 사업가 박정우로 변신한다.

박정우는 타고난 안목과 능력으로 자수성가한 사업가다. 좋은 사업 기획뿐만 아니라 좋은 사람을 알아보는 능력 또한 탁월한 인물로, 김재욱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멋진 비주얼과 무게감 있는 연기로 캐릭터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보이스’ 이어 ‘사랑의 온도’로 약 6개월 만에 성격도, 인물도 180도 다른 인물로 변신한 김재욱은 진정으로 명품과 멋을 이해하고 그것을 즐기는 인물을 그려낼 예정이다. 지난 상반기 ‘보이스’를 통해 잔인한 사이코패스 캐릭터를 통해 소름 끼치는 악역 연기를 펼쳤다면 이번 드라마를 통해 겉은 차갑지만 속은 누구보다 뜨거운 멋짐 가득한 남자의 모습을 선보인다.

김재욱은 이번 캐릭터를 두고 “나에게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람에게 마음이 가고 많은 것을 얻는 다는 점이 비슷하다”며 촬영 시작 전부터 감독, 작가와 함께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캐릭터에 다가갔다.

비주얼의 변신도 빼놓을 수 없다. 머리는 여러 시안을 참고하며 스타일링 했고 포마드 스타일에 양 옆을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로 완성, 한층 더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 시켰다. 이어 무채색의 수트, 분위기, 표정 등 디테일 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등 촬영 시작 전부터 캐릭터에 무한 애정을 쏟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오는 18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