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불안한 박은빈, 시즌 1 최고 시청률 넘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JTBC ‘청춘시대2’의 박은빈이 잃어버린 어린 시절의 기억을 찾아 나서는 장면이 시즌 1의 최고 시청률을 뛰어 넘었다.

지난 9일 방송된 ‘청춘시대2’에서는 송지원(박은빈)은 어린 시절 사진 속 문효진의 정체를 찾기 위해 자신이 졸업한 초등학교를 찾아갔다. 사진 속 얼굴과 사진 뒤에 적혀있는 효진의 이름을 보고도 아무것도 떠올리지 못했던 지원이 초등학교 동창 결혼식에서 그녀를 기억하는 친구를 만났기 때문이다.

이 장면의 시청률은 2.82%(닐슨코리아, 전국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청춘시대’의 최고 시청률 2.51%를 뛰어넘은 수치다.

임성민(손승원)과 함께 찾아간 모교에서 지원은 자신을 알아보는 선생님을 만났다. 멀쩡한 지원의 모습에 놀란 선생님은 효진이 전학 간 3학년 여름 이후로 지원이 존재감 없던 조용한 아이에서 거짓말하는 시끄러운 아이로 성격이 변했다는 이야기를 했다. 이에 지원은 초등학교 3학년 여름에 있었던 일을 찾기 위해 효진이 전학 간 학교로 향했다.

먼 길을 달려 도착했지만 학교는 개인 정보 보호법 때문에 효진의 정보를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굴하지 않고 담당 직원의 주위를 맴돌며 애원하는 지원을 바라보던 한 직원은 “우리 손녀딸은 이름이 조최서아예요. 며느리 성씨가 최 씨 거든. 엄마 성씨가 두 자면 어떻게 되나. 이상하잖아, 문남궁효진”이라며 혼잣말을 하는 척 힌트를 흘렸다.

눈치 빠른 지원은 성민과 함께 남궁 성씨를 가진 아이의 집을 찾아갔으나 효진이 중학교 때 집을 나간 후 연락이 두절됐다는 사실 외에는 알 수 있는 게 없었다. “진짜 기억해야 되는 거면 기억하고 있을 거야. 잊어버려”라며 위로하는 성민에 지원은 “잊어라. 레드썬”이라며 장난으로 받아쳤지만 자신이 기억하지 못하는 과거에 대한 불안감을 떨쳐내지 못하는 듯했다.

효진과 찍은 사진을 바라보던 지원은 “비슷한 두 아이. 무슨 이유로 두 아이의 운명이 갈린 걸까?”라는 의문을 던졌다. “누구도 알아차리지 못한 아주 작은 이유로 내 인생이 지금과는 전혀 다른 곳으로 치달았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겁이 났다”고 고백, “그 사소한 이유가 내 것이 아니어서 다행이구나 안도하면서 나는 또 다른 아이에게 미안해졌다”며 밝은 얼굴 속에 감춰져 있던 지원의 속마음을 드러냈다.

‘청춘시대2’ 제7회는 오는 15일 오후 11시에 JTBC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