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김수미 커터칼 자해 소동은 택시 기사의 노파심에서 비롯”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수미 /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김수미 /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경찰이 배우 김수미가 자해를 시도했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10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경찰이 김수미의 커터칼 자해 관련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최근 소설가 고 마광수의 빈소에서 음주 소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서울 용산경찰서 관계자는 ‘섹션TV 연예통신’ 통화에서 “장례식장에 도착해서 보니깐 (김수미 씨는) 오열 하고 있었다”며 “욕설을 하시다가 좀 과다하게 행동하신 건 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관계자는 ‘커터 칼로 자해를 시도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 “전혀 아니다”며 “신고 내용이 죽는다 어쩐다 이런 내용이 들어오니까 위험하지 않나. 소지품을 확인해 보니 위험해 보이는 물건(커터 칼)이 있어서 차단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관계자는 출동 경위에 대해 “김수미 씨가 택시를 타고 오면서 ‘나도 죽어야 돼’라고 자꾸 말씀하시니까 택시 기사님께서 놀라셔서 노파심에서 신고를 했다더라”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