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선전 포고 이후 갈등 고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신혜선 / 사진=KBS 2TV ‘황금빛 내 인생’ 제공

신혜선 / 사진=KBS 2TV ‘황금빛 내 인생’ 제공

KBS2 ‘황금빛 내 인생’에 출연하는 신혜선의 흔들리는 눈빛이 포착됐다.

‘황금빛 내 인생’은 10일 서지안(신혜선)과 서지태(이태성)-서지수(서은수)-서지호(신현수) 삼남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지안은 지태, 지수, 지호 앞에서 눈물이 그렁그렁한 얼굴로 고개를 숙였다. ‘국가대표 흙수저’로서 온갖 멸시와 수모에도 당찬 매력과 밝은 에너지를 발산했던 지안이 이전과 달리 긴장감이 역력한 표정으로 삼남매와 눈도 마주치지 못하고 있다.

삼남매는 깜짝 놀란 토끼눈을 하고 있어 이들에게 심상치 않은 사건이 터졌다는 것을 짐작하게 한다.

지난 9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 3회에서는 지안이 엄마 양미정(김혜옥)을 통해 25년만에 친부모이자 해성그룹 최재성(전노민)-노명희(나영희) 부부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안이 재성-명희와의 첫 만남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그 이후 해성그룹에 입성하게 될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상황이다.

제작진은 “이번 4회를 통해 지안이 자신의 마음을 굳히게 된다. 그녀의 선전포고 이후 세상에 둘도 없는 돈독한 우애를 나눴던 4남매 사이에 대립과 갈등이 극대화될 예정이다. 이들의 관계 변화를 오늘 방송되는 ‘황금빛 내 인생’ 4회를 통해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