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의 영수증’, “그루밍족이여, 적금 만기의 기쁨을 느껴보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생민의 영수중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김생민의 영수중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생민이 KBS2 ‘김생민의 영수증’에서 외모를 가꾸는데 투자를 아끼지 않는 남성을 일컫는 그루밍족에게 적금 만기의 기쁨을 느껴보라고 제안했다.

지난 9일 방송된 ‘김생민의 영수증’ 4회에서는 김생민은 그루밍 비용을 줄이고 저축과 저금을 하며 살 것을 제안했다.

이날 자신의 소비습관을 의뢰한 사연자는 자취중인 30대 싱글에 월급 250, 월세 60만원, 실비보험 15만원, 그루밍에 집착해 여러모로 자금이 많이 들어가는 남성이었다.

 

김생민은 무이자 할부로 카드를 긁어대는 사연자에게 “무이자에 속았다. 스튜핏”을 날렸다. 김생민은 “무이자는 원금이 살아있다”고 말하며 “가죽재킷의 정의는 무엇인가. 리틀빗 겉멋과 붙어 다니는 게 가죽재킷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생민은 “그루밍족인 건 알겠는데 분수에 안 맞다”며 “당장 100만원씩 3달동안 300만원을 갚고80만원씩 12개월짜리 적금을 들어 960만원의 적금 만기의 기쁨을 느껴보라”고 제안했다.

김생민은 총평에서 피트니스 45만원 결제는 “분수에 안맞다. 스튜핏 산수 스튜핏이다”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