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은, “이혼 많이 아프다…그래도 멋있는 사람이고 싶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오승은 /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오승은 /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승은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이혼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3년 전 결혼 6년 만에 이혼하고 홀로 두 딸을 키우는 오승은이 이혼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말했다.

이날 오승은은 두 딸과 함께 자전거를 타며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오승은은 “엄마는 ‘약한 사람’라는 모습보다 ‘우리 엄마는 당당하고 씩씩하고 멋있는 사람이다’라는 이미지를 많이 주고 싶다”라며 “엄마, 아빠 역할을 아이들에게 다 보여줘야 하니 더 그렇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오승은은 3년 전 이혼 후 두 딸과 함께 고향 경산으로 내려와 살고 있다. 그는 결혼 6년 만에 결혼을 결심한 것에 대해 “두 아이의 엄마로써 아이들한테 상처가 될 것이 가장 큰 고민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도 이혼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면 사실 많이 아프다. 그래서 되도록 묻어두려고 하는 편이다”라며 “이것들을 빨리 극복하고 떨쳐내기 위해 당당하고 멋있게 열심히 인생을 사는 엄마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이들도 인생을 살다 보면 선택의 기로에 서는 순간들이 많지 않으냐”라며 “그럴 때 ‘우리 엄마는 이랬지’ 하고 용기 낼 수 있는, 그래서 조금 더 현명하고 지혜로운 아이들로 자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