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채시라, “자녀 교육법은 좋은 글귀 붙여두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미운우리새끼' /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채시라가 자신만의 자녀 교육법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채시라가 특별 MC로 녹화장을 찾아 자녀 교육법으로 글귀를 들었다.

채시라는 평소 아이들이 오가며 볼 수 있도록 좋은 글귀를 집에 붙여둔다고 밝혔다. 채시라는 그걸 본 둘째 아이가 본인을 따라 좋은 글을 읽고 적는다고 덧붙여 어머니들을 솔깃하게 만들었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동질감이 느껴진다”“나와 아주 닮았다”고 말했다. 이어 채시라도 “정말 나와 김건모 어머니는 똑같다”“평소 아이들에게 ‘나 같은 엄마 없다’고 말한다”며 맞장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채시라는 딸에게 남자친구가 절대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모습조차 아들 김건모가 이 세상에서 제일 순진하다고 믿는 어머니 이선미 여사를 꼭 닮아 웃음을 유발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