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X천우희, 첫 공조 취재 나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아르곤' / 사진제공=tvN

‘아르곤’ /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의 김주혁과 천우희가 첫 공조 취재를 시작한다.

‘아르곤’은 10일 김백진(김주혁)과 이연화(천우희)가 함께 현장 취재에 나서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백진과 이연화는 진실 보도와 사실 확인을 위해 본격 취재에 돌입한 모습이다. 과거 김백진이 취재하던 사건의 재조사를 위해 함께 취재에 동행하게 된 것이다.

냉철한 팩트제일주의자 김백진과 남다른 촉과 호기심을 재능 삼은 초보 기자 이연화가 나란히 선 모습은 어색하고 거리감이 느껴진다. 취재에 돌입하자 금세 진지하게 돌변하는 또 다른 사진 속 두 사람의 모습은 흥미를 유발한다.

김백진은 계약만료 6개월을 남겨두고 ‘아르곤’에 배정받은 이연화를 탐탁지 않게 여겼지만 이연화에게서 가능성을 보고 미드타운 인허가 관련 취재를 맡긴바 있다. ‘아르곤’의 일원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이연화가 김백진과 함께 한 첫 취재에서 제대로 실력 발휘를 하고 인정받게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아르곤’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언론인의 신념을 지키려 애쓰는 김주혁과 ‘아르곤’의 일원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천우희, 그리고 각자의 자리에서 고군분투하는 ‘아르곤’ 팀원들의 이야기가 섬세하고 심도 있게 그려진다”고 밝혔다.

‘아르곤’ 3회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50분 tvN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