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2 ‘조작’, 비하인드 사진 공개…”알짜만 모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작' / 사진제공=SBS

‘조작’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 제작진이 한 주 앞으로 다가온 종영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알짜 모음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조작’은 10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되지 않았던 촬영 현장 사진을 대거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바삐 돌아가는 현장에 파이팅을 불어넣는 주인공 남궁민(한무영 역), 유준상(이석민 역), 엄지원(권소라 역), 문성근(구태원 역)의 기분 좋은 미소부터 최강의 팀워크를 발휘했던 애국신문 5인방, 대한일보 스플래시팀, 검찰팀의 다정한 모습이 담겨있다. 더불어 비밀스럽고 악랄한 비선조직 컴퍼니의 멤버로 활약 중인 류승수(조영기 역), 이원종(남강명 역), 강신효(문신남 역)의 선한 표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난 7월 24일 첫 선을 보인 ‘조작’은 조작된 세상에 진실을 찾고자 의기투합한 기자 한무영과 이석민, 검사 권소라의 고군분투를 통해 상식과 정의가 통하는 세상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첫 방송 이후 ‘공중파 3사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 타이틀을 단 한 번도 놓치지 않는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제작진은 “지난봄부터 가을이 오기까지 약 4개월간의 여정을 함께 보내며, 무사 무탈하게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전할 수 있었던 것은 좋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열정을 다한 배우-스태프들의 피땀 어린 노력 덕분”이라고 말하며 “시청자분들도 꾸준한 응원과 사랑을 보내준 만큼, 재미있고 의미 있는 작품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조작’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영 중이며 오는 11일 29, 30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