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성훈, 전소민에게 돌발 스킨십 “너무 떨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런닝맨'

/ 사진=SBS ‘런닝맨’

SBS ‘런닝맨’에서 성훈이 전소민에게 돌발 스킨십을 했다.

10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성훈은 너무 떨린다고 자신의 뛰는 심장을 느껴보라며 전소민의 손을 자신의 가슴에 직접 댔다.

방송에서는 백지영, 솔비, 황승언, 이엘리야, 선미, 러블리즈의 케이, 성훈, 조세호가 출연해 커플 레이스를 펼쳤다.

성훈은 파트너로 한치의 고민 없이 전소민을 지목했다. 최근 종영한 성훈 주연의 드라마 ‘애타는 로맨스’에서 카메오로 출연한 전소민과 진한 스킨십 연기를 펼친 인연이 있었기 때문이다. 성훈은 이번에도 전소민의 손을 잡았다.

돌발 스킨십에 본인도 당황했다는 전소민은 억울한 호소와는 달리 성훈의 가슴에서 계속 손을 떼지 않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그 모습에 김종국은 “일 안 하냐?”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