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엄지 “처음 예명 듣고 깜짝…3일 동안 울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걸그룹 여자친구의 엄지가 “예명을 듣고 3일 동안 울었다”고 고백했다.

여자친구는 9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 출연했다.

정재형은 “그룹명이 여자친구가 아닐 수도 있었다는 얘길 들었다”고 운을 띄었다. 소원은 “허그허그, 세계평과 등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멤버 중 예린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예명을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엄지는 “처음에 ‘엄지’라는 말을 듣고 3일 동안 나라를 잃은 사람처럼 울었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