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폴포츠, 세 번째 방문…”점수 발표 긴장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폴포츠가 세 번째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을 찾았다. 그는 “긴장된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에서는 전설인 김기표 작곡가의 곡으로 무대를 준비한 가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불후의 명곡’ 세 번째 출연인 폴포츠는 “무대 위에서 점수발표를 할 때 긴장된다”며 걱정했다. 그와 듀엣으로 호흡을 맞출 배다해는 “처음 만나서 연습을 하는데, 내 목이 쉴 뻔했다. 나중에 말하는 목소리가 안 나왔다. 그만큼 연습을 많이 하더라”라고 말했다.

한동근은 “폴포츠는 내 정신적 멘토다. 순수한 목소리에 감동했다. 노래 들으며 ‘저렇게 노래해야겠다’라고 생각했다”라며 감동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