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블리네가 떴다’ 추사랑, 외양간 청소 앞두고 주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블리네가 떴다' / 사진제공=SBS

‘추블리네가 떴다’ / 사진제공=SBS

SBS 예능 ‘추블리네가 떴다’ 야노시호와 추사랑이 몽골 초원 한복판에서 외양간 청소를 한다.

9일 방송되는 ‘추블리네가 떴다’에서 추사랑은 직접 가축들의 배설물 치우기에 도전한다. 몽골 여자들의 주요 일과 중 하나인 가축 배설물 치우기를 돕기 위함이다. 앞서 추사랑은 몽골에 도착한 첫날부터 사방에 널린 배설물 때문에 연신 “아버지 똥! 똥!”을 외치며 걷기조차 두려워했다.

결국 엄마 옆에 붙어서 외양간으로 향한 추사랑은 청소 도구에도 붙은 배설물을 보고 충격에 휩싸인다. 호기롭게 부츠를 챙겨 신고 청소에 나선 추사랑이 외양간 청소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추블리네가 떴다’는 이날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