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김갑수, 로큰롤 청년으로 변신…’35년 전 회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밥차남' 김갑수 스틸 /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밥차남’ 김갑수 스틸 /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주말극 ‘밥상 차리는 남자(이하 밥차남)’ 이신모 역으로 열연 중인 김갑수가 로큰롤 청년으로 변신했다.

9일 공개된 사진 속 김갑수는 20대 청년의 비주얼이다. 장발 가발과 청청 패션에 빨간 셔츠로 남다른 패션 센스를 선보이고 있다. 직접 기타 연주도 선보이고 있다. 사진은 오늘(9일) 방송될 3회의 한 장면이다. 극 중 이신모(김갑수)는 35년 전 청년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밥차남’ 1, 2회에서 이신모는 퇴임식 날 아내 홍영혜(김미숙)에게 졸혼 통보를 받았다. 분노에 찬 이신모는 홍영혜에게 독설과 폭언을 퍼부었다. 이와 함께 첫 방송부터 ‘국민 욕받이’ 타이틀을 얻었다.

‘밥차남’은 아내의 갑작스러운 졸혼 선언으로 가정 붕괴 위기에 처한 중년 남성의 행복한 가족 되찾기 프로젝트를 그린 가족드라마다. 매주 주말 오후 8시 3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